SEOUL NATIONAL UNIVERSITY
검색창 닫기
탄자니아에 서울대 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 개소
  • 작성자관리자
  • 날짜2017-08-14 15:44:00
  • 조회수549

탄자니아에 서울대 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 개소



-
우리나라에서 최초 진출하는 아프리카 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



서울대 공대(학장 이건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 과제로 810(현지시간) 탄자니아 아루샤에 최초의 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를 연다.

 

탄자니아 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 개소는 캄보디아, 라오스, 네팔에 이어 네 번째이며 우리나라에서 아프리카 대륙에 최초로 진출하는 적정기술센터다.

 

이는 우리나라의 대외 공적개발원조(ODA,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의 일환으로 1회성 물자 원조를 벗어나 필요한 과학기술 지원을 통해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돕기 위한 사업이다.

 

탄자니아는 아프리카 대륙 동부에 위치하며 금 커피 등 자원이 풍부하고 정치적으로 안정돼(2013 KIEP) 성장 잠재력이 높다고 평가받는다. 센터가 들어서는 넬슨 만델라 아프리카 과학기술원(NM-AIST, Nelson Mandela African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은 넬슨 만델라의 주창으로 세계은행이 설립한 과학기술의 대표적인 대학교다.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안성훈 교수가 사업단장으로 서울대 공대, 농생대, 사범대, 글로벌사회공헌단 및 한양대, 경상대, 우송대, 한동대 등 국내 기관과 현지 NGOe3empower와 각종 기업 등 26개 기관이 참여한다.

 

해당 사업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 간 신재생 에너지, 농업 및 농산품 유통, 백신과 보건, 창업 및 ICT 교육 등에 집중하여 운영되며,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엔지니어와 창업교육 경험이 풍부한 이협승 기계공학 박사가 센터장을 맡아 탄자니아 아루샤에 4년 간 파견된다.

 

센터 개소식에 맞춰 개최되는 에너지와 지속가능 국제 컨퍼런스(ICES 2017, International Conference on Energy and Sustainability)를 통해 아프리카, 미국, 유럽 및 우리나라 연구자들이 학술적으로 교류하게 된다. 또한 내년 1월에는 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 주관으로 S.M.A.R.T.(Startup Mission on Art/Design, Responsibility, and Technology) 국제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하여 아프리카의 현지 실정에 맞는 적정기술 창업과 국제적 협력을 현지 학생들과 우리나라 학생들이 함께 주도할 예정이다.

iTEC에서는 지속가능성과 에너지를 다루는 학회인 International Conference Energy and Sustainability 2017(ICES 2017)을 탄자니아에서 8월 7일~12일 동안 개최되었다.
해당 컨퍼런스에서는 에너지의 민기복 교수님, 농업의 김준교수님, 적정기술의 윤재용교수님, 독고석교수님과 탄자니아 환경 전문가인 Kahitira Masinde Bwire박사님과 넬슨만델라의 Karoli Njau부총장님의 키노트 강연을 비롯하여, 에너지와 환경에 대한 다양한 발표를 진행하였다.


 


iTEC 센터 건물 tape cutting


탄자니아 에너지성 차관보와 아루샤 지역 병원에 서울대 개발 백신 냉장고 기증식


  
3D 프리팅 교육



넬슨만델라 과학기술원 학교에 CADCAM 교육 

    지역 초등학교 과학교육봉사     



목록

수정요청

현재 페이지에 대한 의견이나 수정요청을 관리자에게 보내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빈 칸에 내용을 간단히 작성해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