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NATIONAL UNIVERSITY
검색창 닫기

뉴스 및 이벤트

[연합뉴스] 고승환 교수 연구팀, '인체 움직임 감지할 수 있는 밴드형 센서' 개발
  • 작성자관리자
  • 날짜2020-05-21 14:06:02
  • 조회수417

KAIST·서울대 공동연구…"AR·VR·의료보조기기 등 적용 가능"

먼 거리까지 측정하는 밴드형 센서 작동 모식도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조성호 교수 연구팀이 서울대 고승환 교수 연구팀과 함께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멀리 떨어진 인체 움직임까지 감지할 수 있는 밴드형 센서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산업과 의료용 보조기기 등 분야에서 웨어러블 기기 개발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데이터 수집을 위해서는 측정하려는 인체 부위마다 수백개의 센서를 부착해야 하는 등 문제가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밴드형 센서는 먼 위치의 인체 움직임까지 측정할 수 있다. 

손목에 부착한 센서가 손가락을 움직일 때 일어나는 전기 신호의 미세한 변화를 측정해 손목뿐 아니라 손가락 관절의 움직임도 파악할 수 있는 원리다.

조성호 교수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적은 데이터로도 인체의 방대한 정보를 획득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 기술을 개발했다"며 "가상·증강현실 기기, 웨어러블 의료용 기기 등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조성호·고승환 교수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지난 1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jyoung@yna.co.kr

기사 바로가기 https://www.yna.co.kr/view/AKR2020052005530006

목록

수정요청

현재 페이지에 대한 의견이나 수정요청을 관리자에게 보내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빈 칸에 내용을 간단히 작성해주세요.

닫기